MY MENU

회원동정 및 스크랩

제목

[스크랩] 정용진 부회장, 회장 됐다…신세계, '쿠팡·알리'에 정면돌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3.09
첨부파일0
조회수
54
내용

정용진 총괄부회장, 오늘(8일) 회장으로 승진…유통시장 변화 정면돌파
신세계그룹 재도약 위한 혁신 동력 마련…정용진 회장 체제 확립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역량 강화해 한 발 앞선 실행, '고객만족 극대화' 실현

정용진 신세계그룹 신임 회장. (사진=신세계)
정용진 신세계그룹 신임 회장. (사진=신세계)
신세계그룹 정용진 총괄부회장이 오늘(8일) 회장으로 승진했다. 2006년 부회장에 오른 후 18년 만의 승진이다. 이명희 회장은 그룹 총괄회장으로서 신세계그룹 총수의 역할을 한다.

신세계는 "이번 인사는 정용진 회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을 정면돌파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날로 경쟁이 치열해지는 유통 시장은 과거보다 훨씬 다양한 위기 요인이 쏟아지고 있다. 그만큼 강력한 리더십이 더욱 필요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세계그룹은 정용진 회장 승진을 통해 시장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

신세계그룹은 "녹록지 않은 시장 환경 속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혁신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최고의 고객 만족을 선사하는 1등 기업으로 다시 한번 퀀텀 점프하기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현재 환경이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신임 회장. (사진=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신임 회장. (사진=연합뉴스)
빠르게 바뀌는 유통 트렌드 속에서 더욱 까다로워진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한 박자 빠르고, 한 발짝 더 나아가는 전략이 필요하다. 또한 신세계그룹 앞에는 기존 주력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가 될 新사업을 끊임없이 발굴해야 할 과제가 놓여 있다.

이번 회장 승진에 앞서 정 신임 회장은 지난해 연말 경영전략실을 기능 중심의 컨트롤타워로 개편하고 대대적 혁신을 주문했다. 경영진의 의사결정을 보좌하는 경영전략실 본연의 역할을 강화함으로써 기민한 의사결정과 실행을 위한 준비했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는 국내 유통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제공해 왔다"며 "정용진 회장 승진으로 치열하게 변화하는 혁신기업으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https://magazine.hankyung.com/business/article/202403085948b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